‘별에서 온 그대’ 열풍에 배우 전지현과 김수현의 주가가 연일 상한가를 치고 있다.

19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두 배우는 중국 대기업인 헝다그룹의 생수 광고모델로 나란히 나선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.

두 배우는 헝다그룹이 세계 생수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백두산(중국명 창바이산) 광천수의 광고모델로 발탁돼 최근 촬영을 마쳤다. 전지현은 이달 초 중국에서, 김수현은 최근 국내에서 각기 따로 해당 광고 촬영을 진행했다.

두 사람은 이번 헝다그룹 생수 광고를 통해 업계 최고 대우의 모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. 현재 특급 광고모델의 경우 계약기간 1년에 모델료는 10억 원선이다.
‘별에서 온 그대’ 이후 광고에 동반 출연하는 것은 중국 삼성전자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. 헝다그룹 생수의 기존 모델은 세계적 스타 청룽(성룡)이었다는 점에서 중국 내 전지현과 김수현의 인기가 얼마나 높은지를 실감할 수 있다.

보도에 따르면 헝다그룹은 빅카드를 이용해 국내외 시장에서 중국 광천수의 인지도와 선호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.

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@hankyung.com

View Source

Advertisements